MY MENU

본춘하추 2호

제목

신세계 백화점 82주년 기념행사케익

작성자
양경모
작성일
2012.10.25
첨부파일0
추천수
1
조회수
3907
내용

맞춤형 행사케익입니다.

 

사진은 명동 신세계백화점  82주년 기념행사케익을

 

주문 제작한 사진입니다.

 

명동본점행사

 

1단은 백설기

 

2단은 석탄병

(갈색...잦,호두,땅콩등 견과류를 빻아

감가루+대추가루를 석어 숙성을 시켜 만든 고급설기)

 

 

윗부분 S패턴 진한 갈색은 초코렛을 녹여 만들었습니다

 

행사케익은 원하시는 시안을 바탕으로 제작해 드립니다.

 

 

 

 

 

 

 

 

 

 

 

 

 

박건현 대표 개점 82주년 기념식서 신세계 미래 비전 발표

신세계가 2015년까지 강남점을 전국 1위 백화점으로 올려놓겠다는 목표를 내놓았다.

신세계백화점 박건현 대표는 24일 소공동 본점에서 열린 개점 82주년 기념식에서 이 같은 내용의 ‘신세계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롯데에 인천점을 뺏긴 뒤 강남점이 입점한 센트럴시티를 전격 인수한 후 이뤄진 점에서 주목된다.

박 대표는 이 자리에서 “최근 센트럴시티 지분 매입으로 안정적인 영업권을 확보한 강남점의 전국 1위 도약을 위해 18일 전담팀을 구성했다”며 “증축을 통해 물판면적을 확대하고 호텔, 터미널, 기타 시설과의 복합화 개발을 통해 2015년까지 전국 1위 백화점은 물론 2018년에는 매출 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 전국 백화점 1위는 롯데백화점 본점이다.

박 대표는 또 신규점포 출점, 신사업 진출확대, 브랜드 가치 제고 등 3대 추진 전략을 통해 신세계백화점을 2020년까지 매출 20조원의 우량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중장기 목표도 공개했다. 기존 점포인 본점, 센텀시티점, 영등포점, 광주점의 경우에는 추가 복합개발을 통해 덩치를 키우고 지역 대표상권으로서 1위 기반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신규사업 부문에서는 2015년 이후 양재, 동대구 등 핵심 상권에서 대형점포를 출점하고 하남, 대전, 안성, 청라, 의왕, 삼송 등에 교외형 복합쇼핑몰을 개발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온라인 사업 부문인 신세계몰은 맞춤형 상품과 무형 콘텐츠를 개발하고 직매입, 국외 직소싱 등을 통해 차별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업계의 동반성장·상생경영을 선도하고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과 인재 육성에도 역량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겨레신문 김수헌 기자

1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